주변관광지

안동의 고가
  • 안동의 고택
  • 고택이야기
  • 숙박예약안내
  • 연계관광정보
  • 고객커뮤니티

관광가이드 예약시스템

안동시청
투어안동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qr코드

특별함이 묻어나는 고택에서의 하루!

통합검색

주변관광지

홈으로홈으로 > 연계관광정보 > 주변관광지

연계관광정보를 지역별로 표시 합니다.

☞ 전체목록

총 10건
풍산한지공장 豊山韓紙工場
천연 닥나무를 재료로 전통의 방법으로 만들어 빼어난 흡수성과 발산성이 있어 창호지, 도배지, 장판지, 화선지 , 공예품 등에 사용되고 있는 안동한지를 생산하는 곳으로 직접견학하여 안동한지 생산 공정을 관람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안동한지로 만든 공예품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 안동한지의 특징 풍산의 풍부한 물과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닥나무를 원료로 하여 ... 더보기
 
병산서원 
병산서원은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유교적 건축물로서, 류성룡과 그의 셋째아들 류진을 배향한 서원이다. 병산서원의 전신은 풍산현에 있던 풍악서당으로, 고려말부터 사림들의 학문의 전당으로 1613년 서애 류성룡 선생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존덕사를 창건하여 위패를 봉안했다. 1868년 대원군 서원 철폐령이 내려졌을 때 그 대상에서 제외된 전국 47개, 안동 2개소 ... 더보기
 
하회동 탈박물관 
한국과 세계의 탈을 전문적으로 전시하고 있는 전문박물관이며 탈과 탈춤에 대한 사진자료와 탈을 만드는 재료 등이 전시되어 있다. 초기엔 하회마을의 부용대의 이름을 따서 부용탈방이라 하였으나 1985년도부터 지금의 이름인 하회동 탈방이라 칭하게 되었다. 그동안 만든 하회탈은 공보처의 해외 공보관에 전시용으로 공급되어왔다. - 규모 . 1전시관 : 90평, 2전... 더보기
 
하회마을 河回里
조선 시대의 성리학자인 겸암 류운룡 선생, 서애 류성룡 선생의 출신 고장으로 유명한 이 곳은 대대로 풍산류씨가 살아 오는 동성부락이다. 낙동강물이 흐르다가 이 지역에서 마을을 감싸 돌면서 흐른다고 하여 ′하회′라는 지명이 붙었다. 별신굿탈놀이와 하회탈이 유명한 마을이다. 마을 전체가 중요민속자료로 지정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보물로 지정된 입암고택(사랑채 ... 더보기
 
체화정 
체화정은 진사 이민적(李敏迪, 1702~1763)이 학문을 닦기 위해 마련한 정자이다. 순조 때 용눌재 이한오가 노모를 모시고 거처하기도 하였다. 정자 앞에 위치한 삼신선을 상징하는 3개의 인공연못이 정자와 잘 어울린다. 이 정자는 정면3칸, 측면 2칸의 다락집이다. 일반적으로 방 앞쪽에 퇴칸을 두는 경우에는 방보다 작게 하는데 여기서는 같은 칸수로 해서 ... 더보기
 
하회된장마을 
하회마을 입구 3000여개의 대형 항아리가 풍산들과 어우러지며 장관을 이룬다. 하회된장마을에서는 600년의 비밀을 간직한 안동 반가(班家)된장이 만들어지고 있다. 100톤 정도의 콩을 저장할 수 있는 황토 저장실, 100kg의 콩을 삶을 수 있는 10기의 대형 가마솥, 메주를 매달아 말리는 대형 유리 건조실 메주를 숙성시켜 된장 간장 고추장을 만든다. 우리... 더보기
 
풍산장터 
풍산장터에는 전통 재래시장의 정을 느낄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우불고기타운이 조성되어있어 맛있는 한우를 저렴하게 맛 볼 수 있습니다. 상설 및 3, 8일날 장이 섭니다. 더보기
 
삼구정 三龜亭
이 건물은 안동김씨 소산 입향조 혁의 11세손 영천공(1439∼1522)이 지례 현감으로 있을 때 88세 노모(1409∼1496)인 예천권씨를 즐겁게 하려는 효심에서 그의 아우 영추, 영수와 함께 1495년 연산군 원연(燕山君 元年)에 건립한 정자이다. 당호는 이곳에 거북이 모양의 돌이 3개가 있어 붙인 것으로 거북이는 십장생중의 하나이므로 자기 어머님이 ... 더보기
 
청음김상헌선생시비 淸陰金尙憲先生詩碑
가노라 삼각산(三角山) 아 다시 보자 한강수(漢江水)야 고국산천(故國山川)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時節)이 하 수상(殊常)하니 올동 말동 하여라. 한국을 대표하는 서예가인 여초(如初) 김응현(金膺顯)이 14대손 자격으로 2001년 1월에 쓴「청음김상헌선생시비」이다. 더보기
 
시북정 市北亭
이 건물은 임진왜란 때 호조참관을 지낸 신빈이 건립한 정자식 건물이었으나. 정침은 없어지고 현재는 대청만 남아 있다. 후에 김종영이 이 건물을 사서 시북정이라 이름을 지었다. 규모는 정면 4칸, 측면 2칸이며 전면의 칸살을 넓게 하고 기둥을 높게 하여 당당한 자태를 보인다. 4면에 난간을 두고 대청의 앞부분에는 들문을 달아 마루형식으로 꾸몄는데. 이 지방의... 더보기
 
이전 | 1 | 다음